Starcraft 개요 영웅 세계
- 캠페인
- 유닛 테란 저그 프로토스

Warcraft
Warcraft2 인간 오크
- 확장팩 인간 오크
Warcraft3 - 확장팩

첫 화면으로




에피소드 Ⅲ. 몰락
[1] 34 / [2] 24 / [3] 30 / 영상 : 페닉스의 죽음 96 / [4] 30 / [5] 25 / 영상 : 매복 56 / [6] 37
영상 : 아이어로의 귀환 37 / [7] 50 / [8] 41 / [9] 49 / [10] 66 / 영상 : 초월체의 죽음 150 / 에필로그 54












"고향"

아이어 행성 궤도에 머무르는
프로토스 지휘선 간트리서














반갑소, 집행관! 그리고 태사다르도 반갑소. 이 어두운 시기에 그대 둘 다 고향으로 돌아온 것을 보니 매우 기쁘오. 저그의 공세가 두배는 강화됐고 보아하니….








피닉스? 이럴수가! 그대가 저그 앞에서 어떻게 쓰러졌는지 집행관이 말해주었소. 어떻게 살아 숨쉴 수 있소?








하 하…. 뭐, 나의 불행한 패배 이후, 우리 동포들이 내 망가진 몸을 수습해주었소. 나는 이제 용기병의 차가운 로봇껍질 안에 거주하고 있소.








오랜 친구여… 이런 일이 절대 일어나지 말았어야….








말도 안되오! 정신이 정복당하지 않는 한 패배를 부끄러워하지 않소. 그리고 나는 여전히 아이어를 이렇게라도 섬길 수 있잖소. 하지만 이 이야기는 됐고.








그대가 알아야 할 것이 많소. 알다리스와 대의회에 의해 배신자로 찍혔소. 심지어 지금 그대들을 체포하고 암흑 기사단 제라툴을 처형하려고 하지.








그들이 그렇게까지 하리라고 생각 못했소. 전멸에 직면하고도 낡은 전통에 여전히 매달리다니!








그렇소, 그리고 더욱 더 상황을 위험하게 만들고 있소. 지금도 여러분을 쫓고 있단 말이오, 태사다르. 비록 이렇게 해서 내 스스로를 파멸시키더라도, 나는 끝까지 여러분 편에 서겠소.








엔 타로 아둔, 고귀한 피닉스여. 집행관이여, 우리 행성이 살아남으려면, 우리 동포들로부터 암흑 기사단을 보호해야 할 것 같소. 굉장히 괴롭다 해도, 대의회라도 우리 앞길을 막아설 수 없을 것이오.









(시작, 아이어 경비대가 태사다르와 제라툴을 둘러싸고 있다)












집행관, 너와 배신자 태사다르는
저항을 중단하고 대의회의 심판에 항복하라.
우리는 범죄자 제라툴을 감금하고, 칼라의 법전에 적힌 대로 그를 다룰테니.










당신 주인들에게로 돌아가시오 알다리스,
그리고 어둠 속에서 그들과 함께 밀담이나 하시오!
당신의 행동은 우리 모두를 저그에게로 내던질 것이오!


(아이어 경비대를 물리치면)













집행관! 알다리스! 이 미친 짓을 멈추시오!
내 동포들이 서로를 학살하는 모습을 더 이상 못 보겠소.
당신네들이 우리 모두를 파멸시킬 것이 두렵지만,
나는 대의회에 항복하겠소, 알다리스.
엔 타로 아둔, 집행관. 이 싸움을 포기하지 마시오!















기사단 태사다르, 네 행동으로 동포의 자비로부터 너 자신을 단절시켰다.
너는 테란 행성들을 파괴하라는 명령을 거부했다.
너는 대의회의 신성한 뜻에 대해 수차례 의문을 품었다.
그리고 가장 어두운 시기에 너의 고향을 버려두었다.
무엇보다도 가장 비통한 건 모독적인 어두운 자들과 결탁하고,
그들의 더러운 힘을 우리의 것과 연결해서 사용하는 법을 익혔다는 것이다.
할 말 있나, 이 타락한 기사단이여?














알다리스, 나는 대의회의 심판에 복종하겠소. 하지만 이것을 아시오,
같은 선택의 기회가 다시 주어지더라도, 난 확실히 그렇게 할 것이오.
나는 우리 행성이 살아남기 위해 모든 것을 희생했소.
난 나의 명예에 먹칠을 했소. 나의 계급과 신분을 버렸고,
가장 오래된 고대 전통마저도 깨버렸소.
하지만 절대 한 순간이라도 내 행위를 후회할 것이라 생각하지 마시오.
나는 기사단이기에, 다른 그 무엇보다도,
나의 고향을 끝까지 지키기로 맹세했기 때문이오.






집행관의 함대 vs 아이어 경비대











※ 댓글이 매우 많아 최신 댓글 20개만 표시하고 있습니다. (31 ~ 50) 댓글 모두 보기 (1 ~ 50)


암흑 기사
11/05/07 17:32
어둠속에서 내가왔노라


시발전차
11/05/20 22:30
이젠 나의 대사

아잉전차
코코넛들아 왜내가 처나가야하냐고
레이너
걍 처나가
아잉전차
ㅅㅂ 돼져
퍼어어어엉~~~~~
레이너 사망
아잉전차 사망
전세계멸망
ㅊㅋㅊㅋ


알다리스
11/05/27 23:42
아 귀가 가렵네.
석류. 누가 내욕하냐?
칼라의 법전에 적힌대로 발바닥을 간지르는 엄벌에 처하겠다.


울트라리스크
11/07/06 21:17
알다리스는 나한테 ㅈ됨 ㅋ


짐 레이너
11/07/14 19:37
닥치고 아이어에 핵이다.


슈퍼레이너
11/07/21 13:06
페닉스 살아있었구나


아스워
11/07/22 10:38
그런형벌도있소 법관?


혼종 아스워
11/08/20 23:13
그리고..... 프로토스한테 귀가없잖습니까... 대법관님


광전사
11/09/01 21:25
페닉스님!!!
반갑습니다


울트라리스크
11/09/11 23:00
쿠오오오옹!


제라툴
11/11/23 19:53
예쁜놈들 구해주려고 왔더니만 사형을 시키려고해?


알다리스후예
12/01/20 13:31
엔타로 아둔 + 뭐


아이언마린
12/02/12 18:53
오늘의 일기
저글링을 죽였다.
내일은 스팀먹고 돌진한다.










나혼자. 메딕도 없이


의무관
12/08/04 10:41
뭔소리여


Ghost
13/05/02 15:36
Nuclear launch detected


브루들링
14/01/16 23:12
컄ㅋ컄ㅋ컄캬


부관
14/03/28 10:24
상태..범죄자...


태사다르
14/12/22 08:05
아 이때 페닉스 입냄새 극혐이었음


자즈
15/08/22 04:18
ㅈㅈ


페닉스
16/11/19 16:56
zz





P7. 고향땅 50



※ 저질, 반인륜적인 표현을 남기면 언제든지 삭제-차단될 수 있습니다. 선은 넘지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