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craft 개요 영웅 세계
- 캠페인
- 유닛 테란 저그 프로토스

Warcraft
Warcraft2 인간 오크
- 확장팩 인간 오크
Warcraft3 - 확장팩

첫 화면으로




스타크래프트 세계의 행성과 세력 테란 진영 62 / 저그 무리 40 / 프로토스 부족 62
브락시스 3 / 타르소니스 3 / 코랄 3 / 마 사라 2 / 우모자 2 / 모리아 3 / 3 / 아이어 6 / 샤쿠라스 3
UPL - UED 7 / 테란 연방 2 / 코랄의 후예 - 자치령 2 / 레이너 특공대 4 / 우모잔 보호령 3 / 켈-모리안 연합 5
티아마트 2 / 펜리스 4 / 발로그 3 / 가름 3 / 요르문간드 4 / 수르투르 2 / 그렌델 2 / 리바이어던 3
아라 3 / 아킬래 2 / 쉘라크 4 / 사르가스 2 / 오리가 2 / 퓨리낙스 2 / 베나티르 3 / 베라리 5






타르소니스(타소니스)







테란 연방의 본거지.

테란 8. 저그를 유도하려는 멩스크의 지시를 받은 듀크는 정신파 방출기를 설치한다.

테란 9. 프로토스의 개입을 막은 케리건은 멩스크에게 버려진다.

테란 10. 레이너는 멩스크와 결별한다.

저그 1. 저그는 붙잡은 케리건을 키운다.

저그 2. 보다 안전하도록 케리건을 타르소니스에서 차로 옮긴다.





저그에 의해 파괴되고 케리건이 요새로 삼는다.

확장팩 UED 3. UED 연구팀은 정신파 교란기를 발견. 스투코프는 파괴 명령을 따르지 않는다.

확장팩 저그 1. 케리건의 요새 타르소니스는 정신파 교란기에 의해 위기에 빠진다.

확장팩 저그 6. 저그 노예 무리를 지휘하는 UED과학부대는 케리건을 공격한다.







인구: 테란 인구 7천 명, 저그 개체 미확인

점령 세력: 독립 세력

직경/중력: 8894 km, 0.96 표준치

자전축 기울기/기후: 5.6도, 섭씨 +/- 24도, 습도 낮음

지형/주요 정착지: 바다 2개, 내륙해 및 대형 호수 7개, 주 대륙 1개, 주요 집합 도시 12곳(파괴됨), 주거 지구 1572곳(파괴됨), 산업 지역 875곳(파괴됨)

위성: 오손, 워딩, 트리즌, 엔더(다양한 색, 모두 작은 크기, 직경 1250km 이상)

주요 지형 구분: 황무지/폐허

주요 생명체: 테란, 저그

토착 생명체: (저그 침공 이후 살아남은 생명체 수는 확인 불능): 성게 도마뱀, 조류, 모컬, 스캔티드

수입품: 인력, 음식, 물, 스캐닝 장치, 회수 설비

수출품: 고철 회수, 복원 기술, 값비싼 금속

나글파는 테란이 코프룰루 구역에 처음 도착했을 때 사용한 네 대의 거주민 함선 중 하나로, 이 초대형 항공모함이 착륙한 행성이 바로 타소니스이다. 나글파는 선단의 선두에 있었으며, 28년에 걸친 항해 동안 네 대의 함선을 조종한 아틀라스라는 슈퍼컴퓨터를 싣고 있었다. 아틀라스는 치명적인 실수도 자주 저질렀지만, 타소니스에 도착한 새로운 주민들이 보다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도와준 중요한 조력자였다.

식민지의 기술적 기반이 세워지기 전까지 모리아와 우모자에 불시착한 사람들은 항상 타소니스에 뒤쳐져 있었다. (네 번째 함선은 착륙 시도 중 모든 선원 및 탑승객과 함께 침몰하고 말았다.) 60년 후 식민지 간의 연락이 성사되었을 때, 타소니스는 세 행성 중 가장 발전되고 번영한 곳이 되어 있었다.

세 곳의 식민지 모두 세력을 확장하면서 그들의 자립 경제를 발전시켜나갔다. 처음에 타소니스는 대규모 연합 정부를 추진했다. 그러나 협상은 처음부터 타소니스가 유리한 위치에서 진행되었고, 이에 따라 모리아와 우모자 측은 확고하게 거부 의사를 표했다. 이에 대해 타소니스를 지배하는 가문들은 군사력 확장 및 테란 연합 형성으로 더욱 공격적으로 식민지를 개발하고 조합 전쟁을 통해 지속적으로 모리아 측과 충돌하는 것으로 그들의 대답을 전달했다. 약 4년 가까이 이어진 참혹한 전쟁이 끝난 후, 테란 연합은 켈모리안 연합과의 평화 “교섭” 후에 승리를 선언했다. 전쟁의 결과, 연합은 통치 및 경제의 중심지인 타소니스와 함께 지역의 중심 세력으로서의 위치를 굳건히 하게 되었다. 연합에 속한 각 행성은 표면적으로 각각 고유의 상원 의원을 두고 있었지만, 사실상 타소니스의 행성 수도인 타소니스 시의 지배를 받았다.

타소니스의 기후는 온화한 편으로 테란은 빠르게 세력을 확장하여 수많은 도시를 건설하고 각종 산업을 일구어낼 수 있었다. 연합의 힘이 정점에 달했을 때는 매일같이 식민지에서 막대한 양의 물자와 돈을 실어다 나를 정도였다. 폭발적인 경제 성장은 코프룰루 구역에 속한 다른 테란 지역의 성장을 위축시켰으며, 타소니스의 인구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타소니스의 지배 가분은 재산을 축적하고 더 많은 권력을 탐하면서 날이 갈수록 탐욕스러워지고 타락해갔다. 빈부의 격차가 심해지면서 연합에 속한 여러 행성에서는 불만이 늘어나고 완전한 폭동 상태에 이르게 되었다. 지배 가문들은 식민지의 질서 유지를 명목으로 점점 폭력적인 수단을 강행했고, 급기야는 연합 탈퇴를 시도하던 코랄 IV를 핵으로 섬멸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코랄 IV의 파괴에 따라 각지에서 일어난 격렬한 저항은 연합의 최후를 향한 시발점이 되었다. 아크튜러스 멩스크는 코랄의 후예를 조직했고, 전면적인 행성 간 반란의 선두에 설 테러 조직을 이끌면서 봉기했다. 저그의 침략이 시작되었을 때, 연합은 이미 그 가냘픈 목숨을 부지하기조차 어려운 상황이었다. 저그 종족이 테란의 영역을 덮쳤을 때, 코랄의 후예는 연합에 마지막 한 방을 날릴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연합의 격렬한 대응에도 타소니스는 결국 저그 종족의 힘에 굴복했고 완전히 황폐화되고 말았다. 이 전쟁으로 인한 사망자는 약 20억을 상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얼마 지나지 않아 저그 종족은 알 수 없는 이유로 행성을 포기했다.

저그 종족 침략의 여파 속에서 코랄의 후예는 남은 연합 사람들을 모아 아크튜러스 멩스크 황제를 앞세운 테란 자치령을 창건했다. 타소니스 난민들은 모두 다른 식민지로 흡수되었으며, 타소니스 자체가 재식민지화되는 일은 없었다. 테란 자치령은 혹여나 남아 있을지도 모르는 연합의 기술과 군사 기밀을 찾아내기 위해 타소니스로 자치령 구조 팀을 파견했고, 이 기간 동안 타소니스를 엄격하게 격리했다. 이러한 모든 일에도 불구하고 멩스크 황제는 한때 찬란했던 테란 연합의 난민들에게 다음과 같은 약속을 했다. ’타소니스는 반드시 재건될 것이며, 자치령은 이 행성을 훨씬 밝은 미래로 이끌겠습니다.’



참조 :

http://kr.battle.net/sc2/ko/game/planet/tarsonis





벌쳐
14/05/09 21:12
이런 짜짤한건 안본다이거냐 또1등이다


사이언스베슬
14/05/24 22:11
타소니스!


다고스
14/12/12 18:11
33333333333333333등등등등등





스타크래프트 행성 : 타르소니스 3



※ 저질, 반인륜적인 표현을 남기면 언제든지 삭제-차단될 수 있습니다. 선은 넘지 맙시다.